본문 바로가기
오후네 편집일기

[O] 보이지 않는 균열과 완전한 회복, '문이 열리는 순간' 편집일기

by 도서출판 오후 2014. 6. 10.

 

안녕하세요. 정말 오랜만입니다. A입니다.

 

  간만에 신간을 하나 들고 왔네요. '문이 열리는 순간'요.^^

저희에게도, 작가님에게도 꽤 오랜만의 신간인 것 같아요.

 

  문이 열리는 순간은 길지 않은 분량에 작가님 특유의 색깔과 사고가 잔뜩 묻어나는 중편소설인데요.

신뢰와 균열, 그리고 관계 회복의 과정이 현실감 있게 잘 그려진 글이라 할 수 있습니다.

요셉 님은 일상에서 흔히 지나칠 수 있는 감정들을 꽤 깊고 확실하게 표현해 내는 강점을 가지고 있죠.^^

그런 특징이 이번 글에서 제일 강하게 드러나지 않았나 싶어요. 한번 읽으면 쑥 빨려들어가는 느낌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기존에 보기 어려웠던 스타일의 소유욕이 등장하는데요. 이게 또 신선하더랬죠.

 

구속이 아닌 듯하지만 완벽에 가까운 속박.

상대를 신뢰하면서도 본능적으로 느끼고 마는 불만족.

그리고 이 모든 걸 받아들이기까지 밟아가는 그들만의 단계.

 

  이 세 가지가 꽤 과감하고 진득하게 어우러져 있었는데요.

아마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글 자체가 사건이 많거나 길지 않아서

앞선 편집일기처럼 전반적인 내용을 언급하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답니다.

 

  그리고 진지한 글을 원치 않으시는 분들께는 비추합니다.

연인이나 남편이 있는 여자라면 한 번쯤 생각해봤을 법한 내용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발랄하고 유머러스한 작품은 아니다 보니 그 부분에 곤란함을 느끼시는 분들은 패스하시는 게 좋아요.^^

 

  마지막으로,

로맨스 장르에서는 중 · 단편소설이 환영받지 못한다는 조언을 들은 적이 있었는데요.ㅠ

글의 힘을 믿었음에도 출간하는 데 보다 신중했던 것도 사실이지만…,

그래도 읽으신 분들께 인상적으로 남는 작품이길 바라봅니다.

 

   편집일기는 이쯤에서 줄일게요. 쿨하게.

나날이 더워지는 6월, 더위 조심하시고 멋진 여름 보내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찬바람 일으키며 이만 사라지렵니다. 스피디하게.

 

  아시죠? 항상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맛 좋은 비빔밥과 빙수 놓고 가실게요~ 

 

 

 

 

 

 

댓글12

  • 캔디 2014.06.10 17:03

    오늘 도착한다고 택배 아저씨한테 연락왔었는데 아직 안 오네요. 편집일기 보니 제 취향일 거 같아서 엄청 기대돼요.^^
    빨리 왔으면....... ㅜㅡ
    답글

    • [Y] 2014.06.11 14:19

      어제 책은 무사히 받으셨나요? ^^ 부디 캔디님 품안에 살포시 잘 안착되었기를 바랍니다.ㅎㅎㅎㅎㅎ

  • 비내리는밤 2014.06.11 01:01

    예전에 이북으로 보고 기억에 남았던 글이었어요. 걱정하실 필요없을것같네요. 되게 생각을 많이 하게 해주는 좋은 소설이었거든요
    답글

    • [Y] 2014.06.11 14:23

      응원 감사합니다. +_+
      독자님께서 좋은 작품이라 말씀해주시니 큰 힘이 되고 있어요. ㅠㅠ
      정말 기쁩니다!!!!!

  • [I] 2014.06.11 07:26

    빙수의 처참한 다음 모습이 저에게 있지만... 댓글로는 이미지가 올라가지 않네요.. 췟
    답글

    • [Y] 2014.06.11 14:26

      아뉘, I님!!! 빙수 그릇에 껄떡거린 흔적을 진짜로 올리려고 찍으셨었단 말씀이십니까?!!
      ......저희 블로그 댓글에 이미지 올림 기능이 없어서 다행이네요. ㅠㅠ

    • [O] 2014.06.11 15:41

      노노노. 먹다 만 빙수 사진은 아름답지 않아요~ㅋ 마음에 간직하셔야죠ㅋ

    • [V] 2014.06.11 16:01

      그 모습은 저희의 마음속에만 간직하도록 해요*^^*..............

  • 냉면 2014.06.12 01:17

    진짜 재밌게 읽었어요. 선물하려고 2권 더 주몬했네요.
    이런 중편만 나온다면 얼마든지 살것같네요.
    문장마다 곱씹으면서 읽고 마지막에는 진짜 따뜻하고 여운이 진했어요.
    이런 책 많이 내주세요 책 잘읽었습니다
    답글

    • [Y] 2014.06.12 13:05

      우와!!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한없이 기뻐집니다. >.<
      사실, 로맨스 중단편 출간에 대한 우려를 워낙 많이 들었던 터라 저희도 내심 걱정을 좀 했었거든요.
      그래도 좋은 작품이라 꼭 내고 싶어서 진행한 거였는데, 독자님이 재미있었다 말씀해 주시니 긴장했던 마음이 탁 풀리면서 정말 정말 기뻤습니다. ㅠㅠ
      힘내서 계속 재미있는 작품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 크캬 2014.06.13 20:42

    일부러 책 읽고서 보려고 편집일기는 미루었습니다..ㅎㅎ
    정말 독특한 글이었어요. 요셉님... 넘 매력있으세요^^
    글 뿐만 아니라 실제로 작가님도 매력 넘치실것같아요.
    2쇄도 축하드립니다.
    답글

    • [V] 2014.06.16 10:46

      책은 재미있게 읽으셨는지 모르겠어요. ^^
      어떤 색으로 크캬 님께 남았을지도 살짝 궁금하고 말이죠.
      사람의 심리를 잘 파악하고, 또 파고들어 가는 내용을 잘 담아 주시는 요셉 작가님의 글을 작업하면서도 저희도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
      2쇄 축하는, 저희가 받지 않고 작가님께 전해 드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