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네 편집일기

[O] 늘 마음을 지켜주던 행복의 이름, 'Dear Lady' 편집일기

by 도서출판 오후 2014. 11. 24.

 

 

안녕하세요, O입니다.

 

 이번 출간작 '디어 레이디'는 재미있게 보셨는지요.

참 귀여우면서도 따뜻한, 가을 초입의 햇살 같은 이야기였습니다.

 

 그렇습니다.

저희의 바람은 이렇게 따뜻한 글을 출간해보는 것!

글의 색깔만 분명하면 어떤 스타일의 글이든 모두 환영이지만

찬바람이 불어오고 옆구리가 허전해지는 계절에는

이렇게 기분 좋게 바스락바스락거리는 글을 출간하고 싶어지더라고요.^^

저희는솔로부대니까요. (눈물 주룩)

 

 마음씀씀이가 고운 은재처럼 살면 태하 같은 멋진 남자가 다가와 줄런지.

하지만 알고 있습니다. 저는 은재처럼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으허허헝)

 

 이번 작품은 다양한 취향을 가진 독자분들을 보다 폭넓게 아우를 수 있는,

읽으면 마음 포근해지고 즐거워지는 글인데요.(표지부터 이미…ㅎ)

다 읽고 나면 머릿속을 맴도는 말은 아무래도 “아가씨”겠죠.

 

 모든 여자의 로망이 아닐까요.

나를 한결같이 바라봐주고 내 곁을 지켜주는 사람.

무엇보다 태하가 은재의 영역을 소중히 여겨주고 듬직하게 감싸주는 모습이 기억에 남네요.

 

 그리고 매번 꼬박꼬박 존대를 하다가 단 한 번 반말(인 척)하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에서 저도 모르게 숨을 멈추었다는 후문이….ㅋㅋㅋ

 

 신문기사를 봐도, TV를 봐도 심각하고 우울한 내용뿐인 요즘,

이렇게 달달하고 힘이 나는 글을 보게 되어 더 마음 날씨가 화창해지는 것 같습니다.^-^

디어 레이디를 읽은 독자님들의 마음도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날씨이길 바랍니다.ㅎ

 

 12월에는 어떤 글을 들고 나타날지 모르겠지만^^

밝은 작품을 출간하면 하는 대로,

진지한 작품을 내면 내는 대로,

항상 즐거운 마음으로 신나게 찾아뵙겠습니다.ㅋ

 

 핫팩의 존재가 감사해지는 계절, 건강 꼼꼼하게 챙기시고요.

별로 안 춥다 하더라도 목에 두를 무언가는 꼭 들고 다니셔요.

저만 그런지, 목을 통해 찬바람이 들어오면 온몸이 추운 것 같더라고요. ㅎ_ㅎ

 

 그렇게 감기 조심하시고 목도리 두르고 계시면

다음에 저희가 훈훈한 작품을 들고 스리슬쩍 찾아뵙겠습니다.ㅋ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싸랑합니다. 저는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 O후네 드림

 

댓글8

  • 고개 2014.11.24 21:30

    오후출판사는 책을 재밌게 만드시는것같아요^^
    다음 책도 기대할게요~^^
    답글

    • [V] 2014.11.25 18:04

      이왕 하는 일, 재밌고 즐겁게 하자고 늘 저희끼리 으샤으샤하고 있습니다. ^-^
      이렇게 알아주시니 감격, 또 감격입니다.
      다음 작품도 야무지게 준비해서 멋지게 나타나겠습니다.
      놀러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찰랑소녀 2014.11.24 21:48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읽고 나서 얼마 되지 않아 등장하는 태하씨의 '아가씨'한마디에 제 마음이 두근두근했다죠. 그동안 만났던 김유미 작가님의 글과는 또다른 분위기였어요~ 저는 읽고 소장욕 돋아서 한권 더 주문했답니다~ 표지도 정말 예뻐요~ 역시 오후입니다!
    답글

    • [V] 2014.11.25 18:07

      가끔 한 줄의 문구에, 또는 하나의 대사에 꽂혀서 작품을 기억하는 경우가 있는데요.
      이번 '디어 레이디'는 무려 한 단어. '아가씨'라는 그 말이 이 역할을 제대로 해 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그러다가 은재 이름 불러 주면서 태하가 웃을 때, 제 심장이 어택을 당했죠.
      이건 누구한테 하소연해야 하는 걸까요.
      1, 민은재. 2, 서태하, 3, 작가님
      ㅎㅎㅎㅎ 모쪼록 칭찬해 주신 말씀, 고이고이 잘 모셔두겠습니다. ^^

  • 각의유희 2014.11.24 21:55 신고

    개인적으로 너무 재밌게 읽었답니다. 설레기도 했고, 야릇하기도 했고요..^^ 감사합니다...~~~ 작가님도 오후 관계자분들도요..^^ 감기 조심하세요...!!!
    답글

    • [V] 2014.11.25 18:09

      재미나게 읽어 주셨다니, 아마 작가님께서도 분명 기뻐해 주실 거예요. ^-^
      그리고 이렇게 칭찬해 주시면 오후네는 춤을 춥니다. 크~
      저희가 고래보다 더 다루기 힘든 존재들인데, 어쩜 이렇게 조련을 하시는지요. ㅎㅎ
      각의유희 님께서도 감기 조심하세요! ^^

  • 별빛 2014.11.26 06:29

    보기만 해도 기분좋아지네요. 책 내용은 어떨지...
    배송받고 아직 랩핑도 못뜯었는데 얼른 보고싶네요.
    답글

    • [V] 2014.11.26 17:17

      책이 가장 빛날 때는 독자분들에게 사랑받으며 읽힐 때라고 생각합니다. ^^
      재미나게, 또 애정 가득한 손길로 보듬으며 읽어 주시어요.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