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네 편집일기

[Y] 초라한 변두리에서 울려 퍼지는 우아한 선율, '변두리 소나타' 편집일기

by 도서출판 오후 2014. 4. 10.



안녕하세요, '안 궁금한 이야기'를 담당하는 Y입니다.


안 궁금한 이야기를 담당하고 있으면서 독자분들이 궁금해하실 신작의 편집일기를 쓰게 되었네요. ^-^;



'변두리 소나타'!


아마 북트레일러나 광고글을 보고 이게 도대체 무슨 내용인가! 하실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시작은 이렇습니다.


모두가 부러워하는,

그 누구보다 안전한 세상 속에 음악만 바라보며 지내던 한 소녀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집안의 몰락으로 소녀는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게 되죠.

그리고 소녀는 세상의 가장 빛나는 곳에서 가장 어두운 변두리로 쫓겨납니다.

 

소녀를 지키던 온실이 부서지는 순간, 소녀는 더 이상 소녀가 아니게 되고

고상함의 상징이었던 그녀의 악기는 생존을 위한 수단으로 바뀝니다.

부유하던 시절, 우아한 장소에서 특권처럼 클래식을 향유하던 그녀가

이젠 공연장의 주인공이 아닌, 파티장의 배경음악을 연주하는 조연이 되고 만 것이죠.

게다가 돈벌이를 위해 손님의 비위를 맞추고

온갖 비참한 상황에서도 이를 악물고 버텨야 하니,

그녀의 손바닥만 한 고시원 방에는 한숨이 끊일 날이 없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여인이 된 소녀에게 한 남자가 다가와 일자리를 제의합니다.

 

이전과 같이 바이올린이나 피아노를 연주하고 보수를 받는 일.

다행인지 불행인지 나름의 무대도, 관객도, 의상도 갖춰져 있습니다.

그런 상태로 또다른 한 남자 앞에서 그를 위해서만 연주를 해야 하죠.

수상한 낌새를 느꼈지만 절박한 상황에 치인 나머지 그녀는 결국 남자의 제의를 승낙하고 맙니다.

 

그러면서 그녀가 예상치 못했던 일들이 하나씩 모습을 드러내게 되는데요.

 

배경이 이러하다 보니 전반적으로 글의 분위기가 조금 의미심장합니다.

그렇지만 우울하거나 땅을 파는 글은 결코 아니랍니다. ^-^

오히려 읽으면서 뒤가 계속 궁금해지는 작품이라 생각합니다.

빈부의 차이를 피부로 느끼며 현실의 벽 앞에 갈등하는 여주의 모습도 꽤 기억에 남고요. 

 

혹시 스포일러를 좋아해 뒤부터 먼저 읽는 독서 습관을 가지신 분들께는,

이 작품만은 앞부터 차근차근 읽으시는 쪽을 권해 드리고 싶습니다.

그게 이 작품을 더 만족스럽게 즐기실 수 있는 방법이라 생각해요. ^-^

 

사담이지만, 이 작품을 진행하면서 t.A.T.u.의 'Clowns'를 주로 들었어요.

책 속에는 한 번도 등장한 적 없는 노랜데,

개인적으로 전 이 노래가 남주의 테마곡처럼 느껴졌거든요.

분위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북트레일러와 더불어 이 음악을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미스터리 1스푼 + 에로틱 1스푼 + 음악 2스푼으로 이루어진 '변두리 소나타'.

 

작가님과 저희가 오랜 시간 열심히 작업한 작품이니만큼 독자분들께 좋은 느낌으로 다가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



그럼 전 다음에는 진짜 안 궁금한 이야기를 들고 다시 나타나겠습니다.


모두모두 행복한 오후 되세요! ^0^/

 





 


댓글21

  • 행인 2014.04.10 22:27

    궁금했던 이야기 덕분에잘 읽었습니다ㅋㅋ 책이 더 기달려지네요 두근두근 !
    답글

    • [O] 2014.04.11 18:53

      더 기다려지신다니, 훈훈하네요.^-^하하.
      부디 예쁜 모습으로 배송되었으면 좋겠습니돠.^^

  • 들꽃처럼 2014.04.10 22:42

    마음이 동하네요...음...
    답글

    • [O] 2014.04.11 18:54

      취향에 따라 많이 다를 수 있지만 진중한 느낌을 좋아하신다면
      꽤 흥미롭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이리에고토코 2014.04.11 15:38

    뜨아!!! 이렇게 시놉이 흥미로우면 우짭니까아~~~ㅎㅎ
    지르고 싶잖아요~~~
    정말 말씀대로 제목도 그렇고 내용도 의미심장해 보여요...뭔가 비밀이 많아 보이는 등장인물들...
    뒤가 너무 궁금할것 같아요...진실도...
    왜 그 남자는 형을 위해서 연주를 하라고 했을지요..

    연주를 제안한 남자가 남주인공 맞는건가요? 아니면 그의 형이 주인공인건가요...
    이것만은 알려주셔요~~~
    답글

    • [O] 2014.04.11 18:58

      시원하게 설명해 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지만
      이 작품 역시 뒷부분을 알고 보시면 진가를 느끼기 어려우실 듯해요.^^ㅋ
      근질근질하시겠지만 꾸욱 참고 읽어주시면
      작가님께서 의도하신 그 의미심장한 연출이 잘 살지 않을까 싶습니다.
      무척 궁금하시겠지만 부디 인내하시어 자신과의 싸움(ㅋ?)에서 이기시길 바랍니다.
      이리에고토코 님, 파이팅이어요.^-^)/

  • 줌마줌마 2014.04.14 12:26

    이거 제가 가는 리뷰카페에 내용이 되게 자세히 올라와있어요. 덕분에 호기심이 많이 해결됐어요ㅋㅋㅋ 결말까지 왠지 알 것같은 기분?ㅋㅋㅋㅋㅋ광고보고 독특한거같아서 살까말까 하는중이었는데 또 고민중이에요'
    답글

    • [O] 2014.04.16 10:52

      아...... 그렇...군요...
      부디 재미있게 읽으시길 바라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ㅜ

  • 하쿠 2014.04.14 14:21

    흥미로운 즐거리네요.
    요즘 많이 출간되고 있는 웹소설이라고 해야하나..? 트렌디하고 가벼운느낌이랄까.....저하고 맞지 맞지않는 부분이 많아서 생소한 작가님은 좀 망설이게 되네요. 그래도 오후에서 선보이는 작가님들은 기대이상의 개성이 있는 분들이 많아서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ㅎ 편집일기를 살펴보니 정성이 들어간 작품 같아서 소장해도 괜찮다는 믿음이 생기네요. 편집일기 잘 읽었습니다.^^
    답글

  • 마당깊은집 2014.04.15 16:11

    줄거리를 보니 호기심이 생기네요. ^^
    답글

  • 뜨거운 우리집에는 우아한 그녀석이 있다 2014.04.16 09:35

    오후 책 열독잡니다. 이번 책도 잘 읽었네요. 지인에게 선물하고 아들에게도 권하고픈 책입니다. 고맙습니다.
    답글

    • [A] 2014.04.16 10:55

      크나큰 칭찬 감사합니다!^^
      오랫동안 공들여 쓰신 작가님의 정성이 잘 전달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해요^^

    • [O] 2014.04.16 13:21

      아, 센스 있는 닉네임~!!ㅎ
      따뜻한 응원 감사드립니다^-^ 정말 의욕이 샘솟네요!

  • 핑키 2014.04.23 22:34

    보고 싶어지는 시롭입니다. 기대됩니다
    답글

    • [V] 2014.04.25 14:17

      재미있게 읽으셨으면 좋겠네요. ^^
      흥미로운 이야기입니다. 그렇다고 가볍진 않고요.
      가끔은 이런 책도 좋겠다 싶은, 그런 느낌이랄까요.^^

  • 자양동 2014.05.02 13:45

    가끔은 이런 책도 좋겠다 싶은.... 말씀에 한표요~ 친절한 글은 아니지만 책속 음악을 들으며 재탕하니 왠지 절절한 남주가 더 느껴지네요. 소영의 캐릭도 오랫동안 남을 것 같아요...
    답글

    • [V] 2014.05.02 14:19

      친절한 글은 아니지만 그 안에 감정이 숨어 있는 것 같은 글이었죠?
      저는 남주와 여주, 그리고 두 사람 외의 주변인물들이 지닌 각각의 사연들에 어느 부분 공감하며 읽었어요. 전적으로는 아니지만요.
      정말 특이하다면 특이하다고 할 수 있는 글이라서 저도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

  • 독자 2014.05.26 15:19

    안녕하세요
    예전에 구입한 뜨거운안녕 책 랩핑을 지금 뜯었는데요
    책이 불량이에요..
    뒷표지가 짧아서 책 안쪽이 밖으로 나오네요ㅠㅠ
    책이 절판되어 서점에서 교환도 못하고 너무너무 슬퍼요ㅠ_ㅠ
    혹시 출판사측에서 교환은 불가능 할까요?
    제꺼 새책이거든요....ㅜ.ㅜ
    답글

    • [Y] 2014.05.27 11:27

      아이고, 이런. ㅠㅠ
      정말 안타깝고 죄송하게도 <뜨거운 안녕>은 회사 내부에서도 비치용 도서가 없는 상황이라 교환이 어려울 것 같습니다.
      독자 님께 문제 없는 예쁜 책이 도착하지 못했다니 저희도 너무 속상하네요. ㅠㅠ
      좋은 대답을 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