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후네 편집일기

[O] 빛바랜 기억 속으로의 산책, '철의 여인' 편집일기

by 도서출판 오후 2015. 8. 27.

 

 

안녕하세요, O입니다.

 

훗. 제가 왜 등장했을까요. (편집일기 게시판에서 바보놀이 중)

 

네, 편집자들도 기다렸던 '철의 여인'이 드디어 출간되었기 때문입니다.^^

 

간만에 출간된 것은 둘째치고 '뜨거운 안녕'과 사뭇 분위기가 다르죠?

그리고 이 작품, 편집일기 쓰기가 곤란합니다요, 아주. (보신 분들은 자~알 아실 거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간단히 제 느낌만 적고 퇴장할까 하는데요.

 

 

'철의 여인' 은 터널을 손으로 짚어가는 듯한 느낌의 글입니다.

그리고 마침내 터널의 끝에 도달했을 때 숨겨졌던 실체가 환하게 드러나지요.

하지만 그 후에도, 터널을 지나면서 손끝으로 느낀 감촉의 정체를 계속 생각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기억이란 게 그렇습니다.

선명한 것 같은데 세세히 들여다보면 흐릿하기도 하고 생각과 다르기도 하지요.

또 지나간 기억이 지금의 상태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지만 또 그것을 무시한 채 살아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아리송하지요?^-^

무슨 편집일기가 이런가 싶기도 하실 겁니다.ㅎㅎ (부디 손에 든 물건은 내려놓으시길ㅋ 던지면 위험해요)

 

그리하여 결론은……

지난 길이 아닌, 앞으로 나아갈 길을 바라보게 되는 민철의 이야기.

이렇게 한 줄로 정의할 수 있겠네요. (……좀 오글거리는 표현인가요.ㅋ)

 

아마 읽고 나면 다양한 생각과 감정을 느끼시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이러니~저러니~해도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길 바라는 게 저희의 소망 아니겠습니꽈.^-^

그리고 이번 '철의 여인'은 세 번째 이야기를 통해 보다 완결성을 지니게 되는, 약간의 균열을 내포한 작품인데요.

아직 아무도 모르는 누군가의 이야기, 기대해주세요.♡

 

 

계속될 것 같은 여름이 가고 어제부터 갑자기 날씨가 서늘해졌네요.

이번 가을은 보다 풍성한 계절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오후독자님들,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세요.^-^

 

감사합니다!

 

 

-오후네가 오후에 드림ㅋ

 

 

댓글6

  • 2015.08.27 15: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정말 감사합니다.^^
      어떤 내용도 예상하시지 않은 상태에서 편하게 집중하시면 좋을 듯해요.
      부디 독자님의 마음에 드시길 바랍니다.
      벌서 가을을 앞두게 되었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 호기심 2015.08.27 19:34

    짧은 편집일기 덕에 더 궁금해지네요... ^^
    읽고나서 다시 댓글달러 올게요~~
    답글

    • 이리저리 길게 설명하는 것이 큰 의미 없는 작품인 듯합니다.
      설정이나 줄거리를 늘어놓으면 오히려 편견이 생길 수 있는 설정인 것 같아요.
      강범영 김의진 커플과 다른 분위기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길 바라봅니다.^^*

  • 2015.08.31 12:5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O] 2015.08.31 16:53

      애정을 가지고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렇게 또 독자님의 애정을 한 모금♡
      인물의 감정에 깊이 이입해주셔서 너무 좋네요.ㅠ 다음 시리즈도 더욱 더 힘내서 출간해보겠습니돠. 호홍~